전남종합 > 정치/사회
보성군,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시스템 구축사업 추진
지역 주민 신속한 대피로 인명피해 Zero!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21/05/06 [14:06]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박종록기자]  보성군은 태풍, 집중호우 등 매년 상습적으로 반복되는 각종 재난 발생에 따른 인명 및 재산피해를 사전예방하기 위해‘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시스템’구축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시스템’ 사업은 벌교읍 대포리, 겸백면 보성강, 득량면 해평저수지 등 재해위험지역 3개소에 국비 등 총 1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구축할 예정이다.

 

  경보 시스템은 주의보, 경보, 대피 등 재난정도별 기준을 설정할 수 있으며, 하천 수위계, 저수지 변위계 등이 설치돼 기준 이상의 위험상황 발생 시 자동으로 경보 시스템이 작동한다.

 

  이에 따라 집중호우 시 저지대 침수, 저수지 붕괴에 대한 사전 예측 및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진다. 또한,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한 상황전파로 골든타임을 확보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국지성 폭우 등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위험이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모든 기술을 최대한 활용하여 군민의 인명 및 재산피해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