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교육
장석웅 전남교육감, 한전공대에 지역인재전형 강력 요청
“우수인재 역외 유출 막아 지역사회 발전 기반 다져야”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1/05/25 [10:3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의준 총장과 간담회 전남교육청-한전공대 상생방안 논의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이 24일(월) 윤의준 한국에너지공대(한전공대) 총장에게 지역 우수인재의 외부 유출을 막기 위한 ‘지역인재전형 선발’을 강력 요청했다.

 

▲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과 윤의준 한국에너지공대 총장이 면담하고있다.  © 전남도교육청 제공



장석웅 교육감은 이날 전남도교육청을 방문한 윤의준 총장과 만나, 오는 2022년 3월 개교 예정인 한국에너지공대와 전남도교육청 간의 상생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장 교육감은 지역사회의 관심도와 투자에 비해 지역 학생 유치에 대한 한국에너지공대의 구체적 안이 마련되지 않은 데 대해 아쉬움을 표하며, “지역 우수인재의 외부 유출을 막아 전남교육과 한국에너지공대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장 교육감은 “세계적인 에너지 특화대학 육성이라는 한국에너지공대의 목표도 중요하지만,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하고 지역의 우수한 인재들에게 좋은 진학기회를 제공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에너지공대가 입지한 빛가람 혁신도시는 정주여건이 전국 어느 혁신도시보다 우수하고, 지역민들의 교육에 대한 열의 또한 높다.”면서“당장은 어렵더라도, 지역인재전형을 전향적으로 검토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윤 총장은 “지역 우수 인재 모집을 위해 대학에서도 다방면의 방안을 마련 중에 있으며, 전남도교육청과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윤 총장은 “전남교육청과 한국에너지공대의 협력사업 진행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을 희망한다.”고 요청했고, 장 교육감도 “조속한 시일 내 협약을 맺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장 교육감과 윤 총장은 또한, 전남지역 인재 육성을 위해 대학의 우수한 인프라를 공유해 지역 학생들이 지역에 대한 자부심을 갖게 하고, 학생들의 역량을 키워갈 수 있도록 상호 협조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전남도교육청은 한국에너지공대 외에도 이미 전남대 및 조선대의 의학계열 지역인재전형을 60% 수준으로 확대하는 등 전남 학생들의 교육 기회 확대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